• [보도자료] 푸르밀, 국내 최초 ‘꿀이 든 미숫가루우유’ 출시
  • 2018-07-25 오전 10:17:12
  • 166



- 몸에 좋은 곡물에 달콤한 국내산 꿀 더해 기존 곡물우유보다 진하고 풍부한 맛
- 신선한 원유 70% 함유해 든든하고 간편한 한 끼 대용으로도 좋아

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이 국내 최초로 ‘꿀이 든 미숫가루우유’를 출시했다.

이번 신제품은 현미, 대두, 보리, 흑미, 수수, 참깨 등 몸에 좋은 곡물에 달콤한 국내산 꿀을 첨가해 기존 곡물우유보다 진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.

특히 신선한 원유를 70% 함유해 부드럽고 풍부한 우유 본연의 풍미를 살렸으며, 미숫가루를 우유에 타는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바쁜 아침 직장인과 학생들의 식사 대용으로도 적합하다. 씨리얼과 함께 먹으면 더욱 든든한 영양만점 한 끼가 된다.

패키지는 국제산림관리협의회(FSC)에서 인증 받은 친환경 SIG 콤비블록 무균팩을 적용했다. 비교적 유통기한이 긴 무균팩을 활용해 편의성을 높였으며, 패키지 상단에는 캡 형식의 뚜껑을 적용해 신선하고 위생적인 보관이 가능하다.

제품 디자인은 미숫가루를 연상시키는 부드러운 베이지 색을 활용했으며, 제품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레시피도 함께 삽입했다.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는 더운 여름철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시면 갈증 해소에도 좋고, 달콤한 빙수에 넣으면 고소한 맛까지 즐길 수 있다.

용량은 최근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750mL 대용량으로 출시했다.

푸르밀 관계자는 “꿀이 든 미숫가루우유는 푸르밀이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미숫가루우유로, 고소한 곡물에 달콤한 국내산 꿀을 더해 간편하고 맛있게 한 끼 식사를 챙길 수 있는 제품”이라며 “앞으로도 소비자들이 가볍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겠다”고 말했다.

꿀이 든 미숫가루우유는 전국 이마트와 슈퍼마켓 등에서 구매 가능하며, 가격은 3,480원(750mL)이다.